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리더십

리더십에도 '밀당'이 필요하다

디지털
2022. 7. 1.
May22_24_3995662

팀이 업무를 완수해야 할 때 당신은 리더로서 어떤 전략을 쓰는가?

한 가지 선택지는 ‘밀기’ 전략이다. 아니면 팀원들이 자율적으로 업무를 결정하게 하고 앞으로 잘 나아가도록 영감과 동기를 불어넣는 ‘당기기’ 전략을 쓸 수도 있다. 밀기와 당기기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한 서로 다른 접근법이다. 주로 후자가 최선의 방법이다. 하지만 관리자와 리더는 이 두 가지를 적절히 결합할 줄도 알아야 한다.

필자의 고객 사례를 살펴보자. 이 회사는 환경이나 지속가능성과 관련한 여러 정책을 지속적으로 논의해왔다. CEO는 토론을 열고 모든 사람이 참여하도록 독려했다. 그리고는 충분한 토론이 이뤄지도록 시간을 줬다. 당기기 전략을 선택한 것이다.

그러나 경영진 중 두 명이 제안된 모든 이니셔티브에 반대하며 실행을 막았다. 두 달 동안 전혀 진전이 없자 CEO는 밀기 전략으로 변경했다. 회사가 두 가지 이니셔티브를 실행할 것이며 모든 사람이 여기에 참여해야 한다고 발표한 것이다. 경영진 중 한 명은 주저하면서도 그래도 자신은 이니셔티브를 지원하지 않겠다고 분명히 밝혔다. 그 주가 끝날 무렵 CEO는 그를 해고했다. 최후의 밀기 전략을 쓴 셈이다.

최대한 당기기 전략을 쓰되 궁극적으로 강력한 밀기 전략을 사용한 리더의 사례는 두 접근법을 결합하면 얼마나 강력한 효과가 나타나는지 보여준다. 너무 강한 밀기 전략은 불만을 초래할 수 있지만 당기기가 통하지 않는 경우 때때로 필요하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