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자기계발

껄끄러운 동료를 대하는 법

디지털
2022. 11. 11.
Sep22_21_85536448

함께 지내기 껄끄러운 동료 때문에 힘들어하는 이들에게 필자는 이런 질문을 하나 던진다. “만약 당신이 원하는 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면 이 상황에 어떻게 대처하겠습니까?”

필자는 저서 『잘 지내기: 누구와도 함께 일하는 방법(심지어 껄끄러운 사람들까지도) (Getting Along: How to Work with Anyone (Even Difficult People)』를 집필하면서 수십 명에게 이 질문을 던졌다.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실용적인 대답부터 재치 있는 대답, 약간 무서운 대답까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많은 이가 짜증 나는 동료의 얼굴을 한 대 치고 싶다고 대답했다! 회사를 그만두고 싶다거나 자기 기분을 상대방에게 대놓고 말하고 싶다는 대답도 있었다.

사람들에게 이 질문을 던지는 이유는 어떻게 대응할지 아무런 제약 없이 자유롭게 생각해보기 위해서다. 상대방의 얼굴을 한 대 치는 것보다 실제로 효과적인 전략을 찾아내도록 하기 위함이다.

오히려 역효과를 내는 대응 방법이 몇 가지 있다. 단기적으로는 고통을 덜어줄 수 있지만 궁극적으로 우리 자신과 상대방, 조직에 좋지 않다. 그런 잘못된 방법을 피하면 상황이 악화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감정 억누르기

당신은 거슬리는 동료를 어떻게 대해야 할지 모르겠고, 이미 나름대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다 시도했다. 답이 없는 듯한 상황이라면 아마 당신의 친한 친구나 동료는 "무시하라"거나, "참고 넘어가라"고 조언해줄지 모른다. 진짜 잊어버리고 넘어갈 수 있다면 좋은 조언이 될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 우리는 아무 대응도 하지 않고 참고 넘기기로 해놓고는 실제로는 온갖 반응을 보인다. 상황에 대해 마음 졸이거나, 친구나 가족에게 끊임없이 하소연을 늘어놓거나, 수동적 공격성(passive-aggressive)을 보이는 식이다. 감정 억누르기는 거의 도움이 되지 않는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