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자기계발

자기소개가 어렵다면 ‘이것’을 기억하자

디지털
2022. 8. 24.
Aug22_02_592704320

당신이 익히 아는 이야기다. 온라인 회의, 이사회에도 적용되는 이야기다. 회의 주재자가 모든 이에게 간단히 자기 소개를 요청하고 있다. 갑자기 당신의 머리가 바빠지기 시작한다. 뭐라고 자기소개를 해야 하지?

예전에도 이런 자리에서 입이 안 떨어졌거나 중요한 할 말을 잊어버린 적 있다. 너무 오래 두서없이 이 소리, 저 소리 한 적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자기소개를 했더라?' 별안간 당신은 다른 사람들의 말을 듣고 있지 않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이 자리가 사람들의 이름을 맞추는 시험이었다면 낙제점을 받았을 것이다.

이처럼 자기소개에 따르는 스트레스는 일반적인 현상이다. 이유가 있다. 모든 사람의 이목이 당신을 향하기 때문이다. 자기소개는 자칫하면 엉망이 되기 쉽지만 자신을 브랜드로 구축하고 강화하는 가장 직접적인 방법이다. 어렵지 않은 일이 될 수도 있다.

자기소개를 쉽게 하는 비결은 바로 '현재, 과거, 미래'를 생각하는 것이다.

현재

현재 시제로 자기소개를 시작하라.

"안녕하세요, 저는 애슐리이고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입니다. 저는 현재 고객 경험 최적화를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있습니다."

"모두 만나서 반갑습니다. 제 이름은 마이클이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입니다. 브루클린 사무소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아티클을 끝까지 보시려면
유료 멤버십에 가입하세요.
첫 달은 무료입니다!

(03187)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 동아일보사빌딩 9층 (주)동아일보사
대표자: 김재호 | 등록번호: 종로라00434 | 등록일자: 2014.01.16 | 사업자 등록번호: 102-81-03525
(03737)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29 동아일보사빌딩 8층 (주)디유넷(온라인비즈니스)
대표이사: 김승환, 김평국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서대문 1,096호 | 사업자 등록번호: 110-81-47558